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2020년 기관·단체 평가 47개부문 수상
코로나.수해 불구 34만 시민· 2천2백여 공직자 힘 모아 거둔 결실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2020년 중앙정부와 충청남도 등 대외평가에서 총 47개의 상을 받았다.

 

20일 아산시에 따르면 아산시는 중앙부처에서 23, 충청남도 15, 외부기관 9건 등 총 47건의 상을 받았다. 이에 대한 인센티브 금액도 106400만 원에 달했다.

 

대표적인 기관표창 수상 부분을 보면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고용노동부), 지방자치단체 혁신 평가(행정안전부), 재난관리 평가(행정안전부), 지역복지사업평가-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제공 부문(보건복지부), 농업기계 임대사업 평가(농림축산식품부) 등 특정 분야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 충청남도 시군 위임사무 등에 대한 평가는 최우수상을 수상, 8년 연속 기관표창의 영광을 누렸으며, ‘규제혁신 시군평가우수상, ‘주민과 함께하는 도랑 살리기 운동최우수상, ‘자원순환분야 우수시군 평가최우수상, ‘지역자살 예방사업최우수상 등 충청남도 시군 평가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투자유치도시 부문 대상,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등 외부기관 수상도 다수였다.

 

아산시는 중앙부처, 충남도, 외부기관 등에서 인정받은 행정 능력을 발판으로 각종 공모사업에 대응, 2020년 한 해 동안 38건의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768억 원을 확보했다. 특별히 일자리분야 정부 예산은 역대 최대 규모인 56억 원을 확보했다. 2020년보다 137% 늘어난 금액으로, 시가 추진 중인 일자리 관련 사업도 탄력 받을 수 있게 됐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2020년은 코로나19와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34만 아산시민과 22백여 공직자가 함께 힘을 모은 덕분에 값진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면서 지난해 성과를 발판으로 새해에는 더 적극적이고 전략적인 행정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은 ‘50만 자족도시를 위한 각종 마스터플랜과 사업들이 구체화 되는 시기인 만큼 더욱 정진해 금년에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시민 여러분의 아낌없는 응원과 관심, 채찍질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21/01/22 [10:1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