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수의원, “아산시 행정은 누구를 위한 행정인가"
시민을 위한 질 좋은 행정서비스로 더욱 발돋움해야 해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시의회 전남수 의원은 지난 25일 제226회 제2차 정례회 시 아산시 행정은 누구를 위한 행정인가라는 주제로 5분 발언을 통해 더 적극적인 행정서비스 펼쳐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전남수 의원은 아산시 인구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은 큰 축복으로 50만 미만 인구를 가진 도시라면 누구나 바라는 여망 중 하나일 것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1995년 지방자치단체장 직선제 이후지방자치단체 평가실시하는 바 시행초기에는 정책의 효과를 중시하였으나, 지금은주민의 만족도와 정책의 효능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책의 만족도가 시민의 행복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지방자치학회가 실시한 2020년도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결과 인구 50만 미만 59개 시 중에서 아산시는 재정역량 부문에서는 압도적인 3위이나, 행정서비스에서는 30위를 했다고 밝혔다.

 

이는 곧 시민의 행복을 위해서 아산시가 보다 더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의원은 아산시의회 제218회 임시회 중아산시 적극행정 운영조례를 발의하여 전후반기 적극행정을 펼친 우수공무원을 포상하여 사기를 북돋는 제도를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러한 좋은 조례가 있음에도 일부부서는 포상신청도 하지 않은 등 구태의연한 행정과 이기주의 행정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이어 아무리 좋은 노래가 있어도 많은 사람이 노래를 찾지 않고 불러주지 않으면 명곡이 될 수 없듯 아무리 좋은 조례가 있어도 활용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 장롱 속 운전면허증이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전의원은 아산시는 조례에 따라, 오직 시민만을 바라보며 다양한 정책을 역동적으로 펼치고, 더 적극적인 행정서비스와 성장하는 아산시를 소망하며 34만 아산시민의 행복과 안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0/11/26 [01:22]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