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도시개발 호황, 50만 인구 자족도시 성큼
현재 모종샛들, 풍기역, 탕정2지구 등 14개 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
 
온주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 도시개발이 뜨겁다. 작년 신정호지구, 온천지구, 월천지구 3개 지구가 준공됐고 현재 모종샛들지구, 풍기역지구, 탕정2지구 등 14개 지구의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시가 자체적으로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이 3개 지구, LH에서 추진하는 도시개발 사업이 1개 지구, 민간에서 추진 중인 도시개발사업이 10개 지구다.

 

14개 지구의 계획상 인구를 합하면 약 135000명의 계획인구가 나온다. 외부유입률이 얼마나 될지 예측하기 어렵지만 현재 33만명인 아산시의 인구에 도시개발사업으로 수용되는 인구를 단순 합하면 46만명이 웃돌고 산업단지, 탕정삼성단지 등으로 유입되는 종사자와 가족인구를 합하면 50만명이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아산시에 추진되는 도시개발사업이 많다보니, 도시개발사업 사무를 담당하는 개발정책과는 매우 분주하다.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도시개발사업의 사무로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민간에서 추진하는 도시개발사업의 행정처리 및 검토를 하는데도 매우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명노헌 개발정책과장은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개발이 필요한 때라며 “50만 인구가 쾌적하게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11/25 [09:06]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