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 풍기역' 신설 청신호
이명수 의원, 국토부와 간담회 적극 추진 확인...시와 비용문제 해결 강구
 
온주신문

 

▲     © 온주신문

아산 풍기역 신설에 국토교통부가 적극 추진 의지를 밝혀, 풍기역 신설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명수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 동안 수차례 아산 풍기역 신설을 위한 검토 및 적극 추진 요구를 해 온 결과,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의 간담회에서 적극 추진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풍기역은 배방역으로부터 2.6km, 온양온천역으로부터 2.3km 지점에 신설을 검토중에 있으며, 총사업비는 187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며, 201912월에 완료된 장항선 풍기역 신설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 B/1.03이 나와서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수 의원은 풍기역 신설을 위한 경제적 타당성이 확보된 만큼 사실상 역 신설을 위한 가장 큰 관문을 넘은 상태이며, 앞으로 역 신설을 위한 비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제를 아산시와 협의하여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행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21(수익자·원인자의 비용부담) 및 동법 시행령 제22(원인자의 비용부담 비율)에 의거 원인자 부담(100%) 및 경제성이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역 신설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명수 의원은 현행법에 의거 풍기역 신설 비용은 원인자인 아산시가 부담해야 하는데, 아산시 재정 이외에도 민간자본을 유치하는 등 다각적인 재원 조달 방안 등을 강구하여 조속히 풍기역이 신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추진의지를 분명히 했다.


기사입력: 2020/05/20 [08:40]  최종편집: ⓒ 온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